전체메뉴
심재철 “전대 미문 깜깜이 예산…상정하면 입법부 치욕의 날”
더보기

심재철 “전대 미문 깜깜이 예산…상정하면 입법부 치욕의 날”

뉴스1입력 2019-12-10 20:57수정 2019-12-10 2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0/뉴스1 © News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마련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이 국회에 제출된 것과 관련, “밀실 예산, 밀봉 예산”이라며 “4+1이라는 정체불명의 야합세력들이 자기들끼리 나눠 먹는 혈세 도둑질”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권과 정권의 2중대, 3중대, 4중대의 야합으로 예산 폭거가 자행되고 있다”며 “(4+1 협의체의 예산안 수정안은) 국회 예산심의권을 침탈하는 불법 집단의 반헌법적 불법 예산”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제1 야당에게 그 항목을 한 번도 공개하지 않는 전대 미문의 깜깜이 예산”이라며 “이 예산안이 상정되고 처리된다면 국회의장마저 입법부를 포기하는 것이다. (오늘이) 입법부 치욕의 날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여러분 저 무도한 자들, 역사의 죄인들을 기억하고 심판해달라”며 “국민 여러분의 호주머니를 도둑질해가고 있다.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