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파 주춤하자 미세먼지… ‘삼한사미’ 시작됐다
더보기

한파 주춤하자 미세먼지… ‘삼한사미’ 시작됐다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2-09 03:00수정 2019-12-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부 11일까지 초미세먼지 ‘나쁨’… 10일은 中영향으로 특히 심할듯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 시그니엘 호텔 로비(해발 약 320m)에서 바라본 서울 상공에 미세먼지가 낮게 깔려 있다. 이날 대기가 정체되면서 수도권과 충북 등 중서부 내륙지방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을 기록했다. 강추위가 물러나면서 11일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한파가 잦아든 대신 8일부터 미세먼지가 다시 찾아왔다. 수도권과 충북 등의 미세먼지 농도는 11일까지 ‘나쁨’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8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서울 경기 충북 등 중서부 지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나쁨’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3시 서울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m³당 45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 1g)을 나타냈다. 초미세먼지 ‘나쁨’ 기준은 일평균 36∼75μg이다. 이날 오전 한때 경기 동두천과 충북 단양 등은 각각 98μg과 91μg까지 치솟아 ‘매우 나쁨’ 기준(75μg 초과)을 넘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국내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못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차가운 시베리아 고기압이 이동성 고기압으로 변질돼 영향을 주면 덜 추운 대신 대기가 정체하면서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못하게 된다. 날이 추우면 대기 질이 좋았다가 날이 풀리면 공기가 나빠지는 일명 ‘삼한사미(三寒四微)’ 현상이 일어나는 이유다. 8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도 올 겨울 가장 추웠던 6일보다 5도 이상 높았고 9일 최저기온은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과 11일 수도권과 충청 등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높음’으로 예보했다. 주간예보의 ‘높음’ 기준은 일평균 36μg 이상으로 일간예보의 ‘나쁨’과 ‘매우 나쁨’에 해당한다. 특히 10일부터 국외에서 생성된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10일경 중국 스모그의 영향으로 ‘매우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올라갈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실외 활동을 자제하며 꼭 나가야 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노인이나 임산부, 기저 질환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m³당 36μg 이상일 때부터 마스크를 쓰도록 권장하고 있다. 일반인은 농도가 51μg 이상일 때부터다.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끼는 게 좋다. 세탁해 다시 사용하면 효과가 떨어진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미세먼지#삼한사미#한파 주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