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고파”…1억4000만 원 바나나 작품 먹어치운 행위예술가
더보기

“배고파”…1억4000만 원 바나나 작품 먹어치운 행위예술가

최지선 기자 입력 2019-12-08 21:28수정 2019-12-08 2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데이비드 다투나 인스타그램 캡처

한 행위예술가가 “배가 고프다”면서 약 1억4000만 원(12만 달러)짜리 예술작품인 바나나를 먹어치웠다고 7일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깜짝쇼’ 주인공은 행위예술가 데이비드 다투나(45) 씨. 다투나 씨는 이날 국제적인 미술장터인 아트바젤 마이애미 페로탕 갤러리에 전시돼 있던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작품 ‘코미디언(Comedian)’의 주요 소재였던 바나나를 먹어치웠다.

‘코미디언’은 벽에 바나나 한 개를 공업용 덕트 테이프로 붙인 작품. 예술품 딜러인 에마뉘엘 페로탕은 이 작품에 대해 “세계 무역을 상징한다. 중의적인 의미를 갖는 고전적 유머 장치”라고 평한바 있다. 지난주 구매자 3명이 각각 12만~15만 달러를 지불하고 해당 작품을 구입했다. 그 중 갤러리에 전시돼 있던 한 작품의 바나나를 다투나 씨가 먹어 버린 것. 그는 바나나를 먹어치우고는 “아주 맛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페로탕 갤러리 측은 몇 분 뒤 새 바나나를 다시 벽에 붙이면서 작품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실제로 바나나를 사용한 작품 특성상 언젠가 소재가 썩어버리기 때문에 구매자는 작품 자체가 아닌 정품 인증서와 바나나 교체 방법이 담긴 책자를 받기로 되어 있다고 갤러리 측은 설명했다. 갤러리 대변인인 루시엔 테라스는 마이애미헤럴드 인터뷰에서 “바나나는 하나의 아이디어일 뿐 작품이 훼손된 게 아니다”라고 웃어 넘겼다.

주요기사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