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보사 의혹’ 코오롱 티슈진 CFO·생명과학 본부장, 구속영장 발부
더보기

‘인보사 의혹’ 코오롱 티슈진 CFO·생명과학 본부장, 구속영장 발부

뉴스1입력 2019-12-06 01:30수정 2019-12-06 0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서구 코오롱생명과학본사. 2019.8.26/뉴스1 © News1

코오롱 티슈진의 주식시장 상장을 위해 허위자료를 제출해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허가를 받고 회계를 조작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코오롱 티슈진 CFO(자금관리이사)와 코오롱 생명과학 본부장이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5일) 오전 10시30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코오롱 티슈진 CFO 권모씨와 코오롱 생명과학 본부장 양모씨의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6일 오전 1시15분께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피의자들의 지위와 주요 관련자들과의 관계,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티슈진의 주식시장 상장을 위해 허위 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해 허가를 받게 하고, 자산이나 매출액을 상장기준에 맞추기 위해 기술수출 계약금 일부를 회계에 미리 반영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을 75%,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가 담긴 2액을 25% 비율로 섞은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주사액이다.

인보사는 미국에서 임상시험 2상까지 진행됐으나 3상을 진행하던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인보사의 성분 중에 있어야 하는 형질전환 연골세포가 암을 일으킬 수 있는 형질전환 신장세포로 뒤바뀐 사실이 발견됐다.

또 식약처의 자체 시험검사·현장조사와 미국 현지실사를 종합한 결과, 코오롱생명과학은 허가 당시 허위자료를 내고 허가 전 추가로 확인된 주요 사실을 은폐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난 5월28일 인보사 품목허가를 취소하고 같은 달 30일 코오롱생명과학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도 코오롱생명과학을 같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6월 코오롱생명과학과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 식약처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법원은 지난 11월28일 코오롱생명과학 의학팀장 조모 이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바이오연구소장 김모 상무에 대한 영장은 기각한 바 있다.

코오롱티슈진은 지난 10월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상장폐지 여부 심사를 받아 1년 간 개선기간을 부여받아 상장폐지를 가까스로 면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