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역대 최장수 기록 ‘교체 1순위’ 꼽히는 총리 인선 늦어지는 이유
더보기

역대 최장수 기록 ‘교체 1순위’ 꼽히는 총리 인선 늦어지는 이유

박효목기자 입력 2019-12-05 17:13수정 2019-12-05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하면서 후속 개각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초 국무총리를 비롯해 내년 총선에 출마할 장차관급 인사들에 대한 중폭 개각이 예상됐으나, 후임자 물색이 쉽지 않은데다 총선 전 인사청문회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교체 폭이 최소화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우선 역대 최장수 총리 기록을 깬 이낙연 총리가 교체 1순위로 꼽힌다.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지만 최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김 의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커지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민주노총·참여연대는 공동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정책기조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반개혁적 정책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국회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두고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것도 총리 인선 시점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총리는 국회 인준 투표를 거쳐야 하는 만큼 국회 상황이 정리되기 전에 개각 발표를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총선을 앞두고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장관들의 거취도 관심사다. 여권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의 총선 차출론이 나오고 있지만 후임 물색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출마하기 위해서는 내년 1월 16일까지 공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여권 관계자는 “검증 기준이 높아진 탓에 다들 손사래를 치고 있다”며 “개각 규모는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