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소미아 종료 앞두고…日 “한국에 ‘현명한 대응’ 요구 변함없다”
더보기

지소미아 종료 앞두고…日 “한국에 ‘현명한 대응’ 요구 변함없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22 16:03수정 2019-11-22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사진=뉴스1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지소미아는 23일 0시 종료된다.

일본 매체 NHK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해선 예단을 갖고 언급하는 걸 자제하겠다”면서도 “우리나라(일본)로서는 지금까지 일관되게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왔다.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이 요구하는 수출관리 우대대상 제외 조치의 철회에 대해 검토하지 않겠다는 방침에 대해서도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일관된 답변을 내놨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 역시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현명한 판단을 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한일이 지소미아 관련) 대화를 계속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일본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은 한 재고를 하지 않는 것이 현재까지 우리 입장”이라며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는 한 지소미아 연장도 없다는 입장을 거듭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