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문]文대통령 “4개월간 소·부·장 수급 노력…외국기업 투자우대”
더보기

[전문]文대통령 “4개월간 소·부·장 수급 노력…외국기업 투자우대”

뉴스1입력 2019-11-22 11:54수정 2019-11-22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4일 오전 충북 청주시에서 열린 SK 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10.4/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우리 기업과 정부는 (지난 8월 일본 정부가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뺀 이후) 4개월동안 핵심소재·부품·장비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국내 생산 확대와 수입 대체 노력에 박차를 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시에 엠이엠씨(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을 찾아 모두발언으로 이렇게 말하면서 “우리 정부는 외국인투자기업도 우리 기업이라는 마음으로 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 모두발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주요기사

오늘 MEMC코리아의 ‘반도체 실리콘웨이퍼 제2공장 준공식’을 국민과 함께 축하합니다.

오늘 준공식에 함께해 주신 대만 글로벌 웨이퍼스사(社), 도리스 슈 회장님을 환영하며, 1만 제곱미터(㎡) 규모의 제2공장 건설을 완료한 MEMC코리아, 조찬래 사장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MEMC코리아와 글로벌 웨이퍼스사는 제2공장을 통해 생산을 두 배 확대한다는 목표로 내년까지 총 4억6천만 불의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핵심소재인 ‘반도체 실리콘웨이퍼’ 분야에서 민간기업, 특히 글로벌 외국기업이 국내에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릅니다.

핵심소재 공급의 안정성 확보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더해, 국내 투자환경의 매력을 전세계에 알리는 ‘일석삼조’의 투자 효과가 기대됩니다.

적극적으로 뒷받침한 양승조 충남도지사님과 충남도 그리고 천안시에 감사드리며,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 주신 관계자 여러분 모두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국민 여러분, ‘실리콘웨이퍼’는 반도체 집적회로를 그리는 원판입니다. 반도체가 산업의 ‘쌀’이라면 웨이퍼는 ‘논’입니다. 반도체를 만들어내는 핵심소재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외수입에 크게 의존해왔습니다.

지금 우리 반도체 생산 기업들이 실리콘웨이퍼의 65%를 해외에서 수입해 오지만, MEMC코리아 제2공장에서 생산을 확대하면 해외수입분 가운데 9%를 국내생산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반도체 핵심소재의 자급을 확대하는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입니다.

이번 투자와 제2공장 준공을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민간투자가 전국 곳곳에서 활발히 일어나길 기대합니다.

오늘 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에는 또 하나의 큰 의미가 있습니다.

외국 투자기업이 핵심소재 관련 국내 공장 증설에 투자했다는 사실입니다. 한국에 투자하는 것이 매력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전세계에 알리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 외국인투자 기업인들과 대화 자리에서, ”외국기업도 우리나라에 투자하면 우리 기업이다“라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외국인투자기업도 우리 기업이라는 마음으로 우대하고 있습니다.

외국인투자지역에서 부지 임대료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해외 전문인력에 대한 세제 지원과 체류 절차 간소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마련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외국인투자를 크게 환영하며, 현금지원 비율을 투자금의 40%까지 확대했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전 세계 외국인투자가 감소하는 가운데에서도,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투자는 269억 불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외국인투자기업의 투자도 늘고 있어 고무적입니다. 올해 투자유치 목표 200억 불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한국은 외국인투자기업에게 활짝 열려 있습니다. 언제나 환영하며 함께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합니다.

국민 여러분,

지난 4개월, 우리 기업과 정부는 핵심소재·부품·장비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국내 생산 확대와 수입 대체 노력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액체 불화수소의 국내 생산능력이 두 배로 늘었고, 수요기업이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불화수소가스와 불화 폴리이미드는 연내 완공을 목표로 신규 생산공장을 짓고 있고, 곧 완공되어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블랭크 마스크는 신규공장이 완공되어 이미 시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정부도 기업의 수급 안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수급대응지원센터’를 즉시 설치하였고 특별연장근로, 공장 신증설 인·허가, 자금지원 등 기업의 어려움을 빠르게 해결하고 있습니다.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으로 ‘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를 신설하고, 내년도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2배 이상 늘린 2조1000억 원으로 편성했습니다. 지난 10월 출범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중심으로 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과 제도개선도 강력히 추진할 것입니다.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대책’은 외국인투자기업에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한국에 더 많이 투자하고 생산과 연구개발 활동을 더 많이 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반도체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버팀목입니다. 한국은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아우르는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에게 세계 최대의 수요시장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의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된다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입니다.

오늘 천안의 제2공장 준공을 계기로 충남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경제가 더 활발해졌습니다. 충남은 이제 글로벌 외국기업들도 탐내는 ‘매력 있는 투자처’가 되었습니다.

한국의 잠재력을 인정하고, 한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한 MEMC코리아와 글로벌 웨이퍼스사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반도체 소재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투자가 더욱 확산되길 바랍니다.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이 이곳 충남에서부터 힘차게 뻗어 나가길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