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출국 전 공항화장실 숨어있다 면세점 직원 성폭행 시도…인니男 체포
더보기

출국 전 공항화장실 숨어있다 면세점 직원 성폭행 시도…인니男 체포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21 11:41수정 2019-11-21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국을 앞두고 공항 화장실에서 면세점 여직원을 성폭행하려한 20대 인도네시아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인도네시아 국적의 A 씨(2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8시경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화장실에서 면세점 직원 B 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터미널 3층 여자 화장실에 몰래 숨어 있다가 B 씨가 들어오는 기척을 느끼고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A 씨는 B 씨의 입을 막고 협박하며 성폭행을 시도했고 B 씨가 반항하자 도주했다. 이를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도망가는 A 씨를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인도네시아로 출국을 앞두고 공항에서 B 씨를 성폭행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