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 도로공사장서 120㎜ 포탄 발견…폭발물 처리반 회수
더보기

인천 도로공사장서 120㎜ 포탄 발견…폭발물 처리반 회수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21 11:12수정 2019-11-21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인천의 한 도로공사 현장에서 포탄 1발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21일 오전 7시 25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2공구 도로공사 현장에서 작업자가 120㎜ 박격포탄 1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52㎝ 길이의 이 포탄은 공사현장에 쌓여 있던 흙더미 속에 있었다. 해당 토사는 지난해 9월 서울, 경기도 안양 등 8개 지역에서 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공사장 주변 출입을 통제, 군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해 포탄을 회수했다.

이 포탄은 한국전쟁 당시 중공군이 사용했던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오랜 기간 땅속에 묻혀 있어 폭발 위험은 없었으며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