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민정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맨바닥서 시작·난리도 아니었다”
더보기

고민정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맨바닥서 시작·난리도 아니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20 10:24수정 2019-11-20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한 ‘국민과의 대화’와 관련해 “‘아수라장이 돼 버리면 어떡하나’ 걱정했으나, 문 대통령이 행사를 시작할 때 말한 ‘작은 대한민국’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통령께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라며 “질문자도 질문지도 가늠할 수 없이, 진짜 맨바닥에서 시작한 거다. 난리도 아니었다”며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방송은 보통 사전 각본을 어쩔 수 없이 만드는데 (그러면) ‘다 짜고친다’며 여러 의혹을 제공한다. 그럴 바에야 ‘아무 것도 안 하고 해보자’고 했는데 대통령이 승낙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늘 자신이 있어 정상회담에서도 의제가 아닌 질문에 답변을 안 하시는 걸 본 적이 없다”면서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확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캠프 시절부터 같이 있었는데 초기에 뵀을 때보다 가다듬어져서 이제는 더 이상 손댈 곳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그는 “진행될 때는 서로가 자기 의견을 주장하려 했지만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것을 보면서 ‘우리 국민이 상당한 수준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저라면 이런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탁 위원이 대통령을 아끼는 마음에서 그런 취지의 발언을 했을 것”이라며 “우연찮게 스튜디오 근처에서 만났는데 ‘국민과의 대화’에 평가 아닌 평가를 한 것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8일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100분 넘게 이야기를 나눴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