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서 터져나온 ‘86그룹’ 용퇴론 “이제 마침표 찍을때 됐다”
더보기

민주당서 터져나온 ‘86그룹’ 용퇴론 “이제 마침표 찍을때 됐다”

황형준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출마 선언 이철희 “길 터줘야”… 모욕감 느낀다는 우상호 겨냥해
“진보가 꼰대스러우면 안돼”… 86의원들은 “할일 남았다” 반박
“선거 앞두고 희생양 온당치 않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과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 이틀 만에 더불어민주당에서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운동권 그룹 용퇴론이 공개적으로 터져 나왔다. 86그룹이자 불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용퇴론의 발원지라는 점에서 그의 말에 힘이 실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의원은 19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86세대가 정치적 세대로 보면 다른 어떤 세대 못지않게 성과를 거뒀다. 그러면 이제 마침표를 찍을 때가 된 것”이라며 “지난 촛불과 탄핵이 ‘86세대가 이제는 물러날 때가 됐다, 우리가 할 만큼 했다. 이 정도 일을 했으니 우리는 당당하게 자랑스럽게 물러나도 된다’는 기점”이라고 했다. 1987년 항쟁을 이끌었던 86그룹이 2000년대부터 정치권에 유입돼 2016, 2017년 촛불 혁명과 탄핵 사태를 이끈 점은 높게 평가하지만 후배 세대에 그 역할을 물려줘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기득권화된 86세대가 사회경제적으로 위기에 처한 2030세대 청년층에 답을 주지 못했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30세대가 그 문제를 직접 풀 수 있도록 정치권이 길을 터줘야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86세대가 새로운 세대가 들어올 수 있는 산파 역할을 해준다면 그 윗세대 중에서도 자발적으로 물러나실 분들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86세대의 자발적인 용퇴가 중진 의원들의 불출마로 이어지는 흐름을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용퇴론에 대해 “약간 모욕감 같은 것을 느끼고 있다”는 우상호 의원 등 민주당 86그룹 의원들의 반응에 대해 “청산 대상으로 비치는 것에 대한 불쾌감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건 꼰대스러운 건데, 진보가 꼰대스러우면 안 된다고 본다”고 했다. 이 의원은 “불쾌하다고 달려들면 자기들만 손해”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다만 이 의원은 “이제 갓 국회에 들어온 초선이나 재선을 저는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고 용퇴 대상이 3선 이상 중진임을 명확히 했다. 그는 “무조건 주홍글씨를 붙여 나가라는 게 아니다”라며 “86그룹 스스로 각자 진퇴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언급한 민주당 86그룹에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포함해 송영길 안민석 김태년 우상호 윤호중 조정식 최재성 의원(선수 및 가나다순)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86그룹 의원들은 기득권화 및 세대교체 대상으로 분류됐다는 데 여전히 동의하기는 어렵다는 분위기다. 정치 역량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나이에 무조건 물러나라는 건 오히려 비합리적이라는 말도 들린다.

86그룹 재선 의원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86그룹은) 들어온 지는 20년 됐는데, 실무 참모 역할을 했던 것 아닌가. 당 대표를 했나, 대통령이 됐나, 서울시장이 됐나”라고 반문하며 “실제 이 나라 정치에서 책임지고 일해 볼 기회가 있었느냐. 윗세대 선배들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 주역이 돼 일해 본 경험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세대는 안 된다며 선거를 앞두고 한바탕 제사상의 희생양으로 삼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임종석 전 실장에 대해 “자기는 정권의 2인자인 대통령비서실장까지 했으니 은퇴한다지만 대부분의 86그룹 정치인은 여전히 도전 중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더불어민주당#86그룹#용퇴론#내년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