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北관료 제재에 ‘김정은은 내친구’ 격노”
더보기

“트럼프, 北관료 제재에 ‘김정은은 내친구’ 격노”

임보미 기자 입력 2019-11-20 03:00수정 2019-11-20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익명 고위관료 책 ‘경고’에서 폭로… 참모 반대에도 北과의 거래 집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영리한 녀석(smart cookie)’이라고 부르는 등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지나치게 매료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행정부 익명의 고위관료가 쓴 책 ‘경고(A Warning)’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 1월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 국가정보국장(DNI) 등이 상원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 같지 않다”고 발언한 것에 분통을 터뜨렸을 정도로 김 위원장에게 호감을 나타냈던 정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을 백악관 집무실로 소집해 정보국 수장들의 반성을 원했지만 이들이 거부했다고 저자는 전했다.

저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북한 김 위원장 등 자신이 개인적으로 호감을 가진 인물에 대해서라면 정부기관의 정보나 핵심 동맹이 제공하는 정보도 일축하곤 했다며 행정 난맥상을 드러냈다.

대북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적 행보의 대표 사례로 언급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 ‘최대한의 압박’ 정책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관료들이 안심하는 분위기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과의 거래를 간절히 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로 북한을 위협한 지 한 달 만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수락한 것에 대해 백악관 측은 내부적으로는 북한이 합당한 대가를 치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8년 말 미 재무부가 인권탄압으로 북한 관료 3명에 대해 제재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누가 했느냐. 김은 내 친구다!”라며 보좌관들에게 분노를 나타냈다고 한다. 저자는 자신이 다른 관료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현실감각을 잃었음을 한탄했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전통적 우방국들에 굴욕감을 주는 것을 넘어 관계를 위협하는 조치를 취하곤 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트럼프 대통령#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영리한 녀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