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들 쓴소리 경청한 황교안 “아주 날카로운 말씀 잘들어”
더보기

청년들 쓴소리 경청한 황교안 “아주 날카로운 말씀 잘들어”

뉴스1입력 2019-11-19 16:22수정 2019-11-20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홍대 한 카페에서 ‘청년×(곱하기) 비전+(더하기)’ 자유한국당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페어플레이, 청년 취향저격, 빨대뽑기 등을 주제로 한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자녀의 채용 비리, 입시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당 공천에서 완전히 배제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비전+’ 행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청년들이 꿈과 희망, 도전과 창의를 키울 수 있도록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정년정책비전을 마련했다”며 “청년정책비전의 키워드는 페어플레이 대한민국, 청년 취향 저격, 청년 등에 꽂힌 빨대 뽑기”라고 말했다.


‘페어플레이 대한민국’에 대해 황 대표는 “반칙과 특권을 뿌리 뽑아 공정경쟁 대한민국, 페어플레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채용비리, 입시비리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황 대표는 채용비리 처벌 관련 개정안의 중점 처리, ‘채용 비리 처벌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약속하고 “국가 장학금의 규모를 1조 원 증액하는 한편 채용 비리, 입시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자녀 등 친·인척의 채용 비리, 입시비리가 밝혀지면 당 공천에서 완전히 배제하겠다”고도 했다.

‘청년 취향 저격’과 관련해서는 “청년의 취향과 트렌드를 적극 반영하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황 대표는 1호 당론 법안으로 제출한 청년기본법의 국회 통과, 1인 청년 가구를 위한 핀셋 정책 강화, 코리빙·코워킹 공간 확대 등을 약속했다.

황 대표는 ‘빨대 뽑기’에 대해 “청년 사이에서는 선배나 상사들이 성과를 가로채는 현상을 ‘빨대를 꽂았다’고 표현하고 있다”며 “청년 세대에게 일방적으로 희생을 강요하는 정책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년정책을 발표한 직후 이어진 청년들과 토론회에서는 황 대표와 한국당을 향한 쓴소리가 쏟아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홍대 한 카페에서 ‘청년×(곱하기) 비전+(더하기)’ 자유한국당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한 뒤 간담회를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페어플레이, 청년 취향저격, 빨대뽑기 등을 주제로한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 News1

부산대에서 ‘반조국 집회’에 참여했다고 밝힌 한 학생은 “황 대표가 발표한 민부론, 민평론 다 봤지만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며 “집권했을 때 추진할 수 있는지, 그럴듯한 말을 적어놓은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발버둥 치고 몸을 던지는 야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인하대 한 학생도 “학생들 사이에서는 ‘샤이보수’를 넘어서 ‘셰임(shame)보수’라고 말하는데 그 자체가 수치심이 든다”며 “또 한국당은 젊은층이 보이지 않는 ‘노땅정당’이란 말도 돈다. 청년, 청년 부르짖지만 청년들이 설 자리는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5년차 스타트업 창업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청년은 미국에서 18세 창업자가 자신이 개발한 기술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한 사례를 예로 들며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려면 정책을 만드려는 목적보다 청년들을 믿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청년들을 신뢰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청년들의 발언을 경청한 후 “아주 날카로운 말씀 잘 들었다”며 “제가 한국당에 와서 방향성으로 정한 하나가 청년친화정당이다. 그래서 청년최고위원, 청년대변인이 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 대표는 “여러분들 얘기하는 것들을 다 메모했다”며 “답해야겠다는 부분 별표치고 꼭해야겠다는 부분 동그라미 2개를 쳤다”며 “(다만) 얘기할 시간이 없어서 적당한 발언 기회있으면 말하도록하겠다. 아직 완성되지 않았지만 더 노력하는 정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갈음했다. 마지막으로 황 대표는 “시작이 중요하다. 여러분들과 첫 만남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