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세훈 “김세연 희생으로 온 기회 공중분해…화석화된 한국당”
더보기

오세훈 “김세연 희생으로 온 기회 공중분해…화석화된 한국당”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9 15:57수정 2019-11-19 1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사진=동아일보DB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9일 “자유한국당에 온 절호의 기회가 공중분해 되어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며 당의 혁신과 통합을 촉구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수도권의 바닥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한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 결단으로 자유한국당에 기회가 왔는데, 그 절호의 기회가 공중분해 되어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며 “이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이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무에서 유를 창조해도 부족할 판에 유에서 무를 만드는 정당, 밥상을 차려주어도 주린 배를 움켜쥐고 우왕좌왕하는 정당, 타이밍도 놓치고 밥상도 걷어차고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오 전 시장은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한다).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라고도 했다.


오 전 시장은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을 이겨야 한다”며 “사회주의 개헌을 저지하기 위해서도, 더 이상의 서민 고통을 막기 위해서도 ‘통합과 혁신’은 반드시 이루어야 할 전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