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세연 불출마 선언 후폭풍…‘한국당 해체론’ 실현 가능성 있나
더보기

김세연 불출마 선언 후폭풍…‘한국당 해체론’ 실현 가능성 있나

이지훈 기자 입력 2019-11-18 18:45수정 2019-11-18 22: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이 김세연 의원 말대로만 간다면 적극적으로 같이 하겠다.”

바른미래당의 비당권파 의원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하태경 의원은 18일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이 같이 평가하며 힘을 실어줬다. 하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세연 불출마 선언’과 ‘유승민 3원칙’은 결국 개혁적인 통합신당을 만들자는, 같은 말”이라며 “한국당과의 흡수통합이 아닌 통합신당 추진이라면 우리 쪽(변혁)도 호응할 수 있다”고 했다.

신당 창당으로 독자 행보를 선언한 변혁이지만, 김 의원 주장대로 한국당이 해체 수준의 혁신을 감내하면 통합도 가능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메시지는 새로운 통합신당을 만들자는 건지, 한국당 안으로 들어오라는 건지 애매했다”면서 “유승민, 김세연 말대로 한국당은 해체되어야 하고 새로운 야당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했다. 변혁 소속 다른 의원은 “한국당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보수개혁에 동참한다면 통합논의를 안 할 이유가 있냐”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 해체론’은 실현가능성이 없다는 시각이 대다수 였다. 변혁 소속 다른 의원은 “해체 수준의 혁신은 한국당내 극소수 의견”이라면서 “당장 한국당 중진 의원들 반발만 봐도 보수통합이 얼마나 어려운 과정인지 쉽게 알 수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