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곧 보자” 트윗에…北 “우리에게 무익한 회담은 흥미없어”
더보기

트럼프 “곧 보자” 트윗에…北 “우리에게 무익한 회담은 흥미없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8 17:50수정 2019-11-18 1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1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곧 보자”고 밝힌데 대해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고문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나는 17일 트럼프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했다”고 회답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부터 조미사이에 세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되였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있다”며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채 더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것이며 이미 트럼프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김위원장을 향해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