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사님 무서워서 못하겠어”…고유정, 법정서 진술 거부
더보기

“검사님 무서워서 못하겠어”…고유정, 법정서 진술 거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8 15:05수정 2019-11-18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고유정(36·여·수감중)이 18일 법정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 피고인 신문에서 검찰이 범행에 이르게 된 과정을 설명해달라고 하자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고 답했다.

한동안 침묵하던 고유정은 “경찰조사 때 말했던 내용과 같다. 그 사람이 펜션에 끝까지 남아 접촉을 해왔고, 미친X처럼 정말 저항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유정은 울먹이며 결심공판 연기를 요청했다. 그는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며 “불쌍한 내 새끼가 있는 공간에서…. 일부러 한 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재판부는 예정대로 재판을 진행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자 고유정은 검찰의 모든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재판부는 “너무 격양돼 있는 것 같다”며 10분간 휴정을 선언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