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인권결의안 채택에 반발…“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핵문제 논의 없어”
더보기

北, 인권결의안 채택에 반발…“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핵문제 논의 없어”

뉴스1입력 2019-11-17 16:54수정 2019-11-17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북한은 17일 유엔총회 제74차회의 3위원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결의안에 반발하며 추후 북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문제가 대화의제에 올라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 발표를 통해 “앞으로 조미(북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 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 “이것을 우리의 과녁으로 명백히 정하고 우리 제도를 강도적으로 말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정치적 도발행위로 준렬히 단죄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사실 며칠 전까지만 하여도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려는 의사를 내비친 데 대하여 우리 딴에는 대화상대인 우리에 대한 고려로부터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대화에 기회를 주려는 긍정적인 시도의 일환으로 보기 위해 애써 노력하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에 반공화국 ‘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된 것을 보면서 우리는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 조미관계가 절묘한 모퉁이에 놓인 지금과 같은 예민한 시점에 미국이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는 정치적도발을 걸어온데 대하여 우리는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특히 조미대화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 있는 것은 우리와 마주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이상 마주 앉을 의욕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제3위원회는 지난 14일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했다. 이는 2005년 이후 15년간 지속적으로 채택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