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김정은, 2년만에 전투비행술대회 참관…한미공중훈련 의식했나
더보기

北김정은, 2년만에 전투비행술대회 참관…한미공중훈련 의식했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6 12:18수정 2019-11-16 12: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북한 조선중앙통신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 전투비행술경기대회를 2년 만에 참관했다.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등 다수 북한 관영매체는 이날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성원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9’가 원산갈마비행장에서 진행되었다”며 김 위원장이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대회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 김광혁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등 인민군 지휘부도 참석했다.

전투비행술경기대회는 북한 공군의 다양한 항공기들이 실전 같은 비행 기술을 선보이는 일종의 에어쇼다. 지난 2014년 김 위원장의 지시로 처음 시작된 후 매년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2017년까지 해당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면서 미국·한국과 관계가 좋았던 지난해에는 행사 보도 자체가 없었다.

주요기사

매체는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경기를 함께 관람했다”며 “(해당) 경기대회는 모든 비행기들에 최대무장을 적재하고 비행지휘성원들의 편대지휘로 목표물에 대한 폭격비행과 사격비행을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행지휘성원들과 전투비행사들은 평시에 연마해온 비행술을 과시하면 김정은 비행대의 불패의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하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서는 김 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참매-1호’가 전투기들의 엄호를 받으며 비행장 상공을 통과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 비행사들은 철두철미 위대한 사상과 위대한 전법으로 머리끝부터 발톱까지 무장한 적들과 싸울 생각을 해야 한다”며 “싸움의 승패여부는 무장 장비의 전투적 제원에 따라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상을 가지고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하는데 달려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께서 비행기의 기술적 우세를 자랑하는 적들의 항공무력을 견제하기 위한 우리 식 항공무장개발과 관련한 방향을 제시하면서 주체적 항공무력을 강화·발전시키는데서 나서는 강령적 과업들을 제시하였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을 통해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해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에 대한 노골적인 파기”라고 비난했다.

이에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외교 협상 증진을 위해 군사 훈련을 조정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전날 한미 국방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에스퍼 장관을 만나 이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훈련 조정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