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난11일 최후통첩…南 묵묵부답”
더보기

北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난11일 최후통첩…南 묵묵부답”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08:27수정 2019-11-15 08: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북한 노동신문 캡처)

북한은 “11월 11일 남조선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 같이 전하며 “이에 대해 남조선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 하기야 무슨 할 말이 있고 무슨 체면이 있으며 이제 와서 두 손을 비벼댄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빈정거렸다.

그러면서 “싸늘히 식어버린 ‘협력’이라는 아궁이에 탄식과 후회의 눈물 젖은 장작을 아무리 밀어 넣어도 재활의 불길을 더는 일지 않을 것”이라면서 “한발을 들고 망설이다가는 그 자리에서 넘어지는 법”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이 무서워 10여 년 동안이나 금강산관광시설들을 방치해두고 나앉아있던 남조선 당국이 철거 불똥이 발등에 떨어져서야 화들짝 놀라 금강산의 구석 한 모퉁이에라도 다시 발을 붙이게 해달라, 관광재개에도 끼워달라고 청탁하고 있으니 가련하다 해야 하겠는가 아니면 철면피하다 해야 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통신은 “우리가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면서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주었고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없이 금강산관광재개를 허용하는 동포애적 아량을 베풀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눈치, 저 눈치 보며 움츠리고 있다가 날벼락을 맞게 되었으니 이를 두고 제 손으로 제 발등을 찍는 꼴이 되였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낡은 것이 자리를 내야 새 것이 들어앉을 수 있는 법”이라며 “우리가 남측시설 철거문제와 관련하여 여러 차례나 명백히 알아들을 수 있도록 통지한 것은 금강산관광지구를 우리 인민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명산의 아름다움에 어울리게 새롭게 개발하는데서 기존의 낡은 시설물부터 처리하는 것이 첫 공정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취지를 명백히 알아들을 수 있게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귀머거리 흉내에 생주정까지 하며 우리 요구에 응해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 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면서 “거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못 박았다.

통신은 북측 ‘해당기관’이 지난달 25일 통일부와 현대아산에 시설 관련한 문서교환 방식에 합의하자고 통지했고, 남측이 ‘창의적 해법’과 ‘실무회담’을 제안한 대해 지난달 29일과 지난 6일 거듭 명백하게 북측 의사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