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레바논 원정서 0-0 무승부…평양 이어 2경기 연속 무관중
더보기

한국, 레바논 원정서 0-0 무승부…평양 이어 2경기 연속 무관중

이원주기자 입력 2019-11-15 00:11수정 2019-11-15 0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경기가 0대 0 무승부로 끝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불안한 치안, 열악한 경기장에 관중 없는 경기까지. 중계와 취재진이 있었다는 점을 빼면 지난달 북한에서 치렀던 원정경기와 환경이 같았다. 결과도 0-0으로 무승부로 같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과의 방문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한국은 이날 북한이 투르크메니스탄에 1-3으로 지는 바람에 H조 1위는 지켰다. 승점 1을 더한 한국은 승점 8로 레바논과 북한(2승1무1패·승점 7)을 제치고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4위 투르크메니스탄도 승점 6을 유지해 H조 1~4위가 승점 2차밖에 나지 않아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날 무관중 경기를 치르면서 한국은 지난달 15일 평양 원정경기에 이어 2경기를 연속으로 무관중 경기로 치르게 됐다. 징계가 아닌데도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상황은 축구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약 4만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은 이날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 방문경기 때처럼 텅텅 비어있었다. 경기장 주변에는 장갑차 10여 대가 주둔해 있었다. 울퉁불퉁한 그라운드 상태 외에도 경기장 내부에 전기가 들어오는 콘센트가 거의 없었고 계단이 삐걱거리며 흔들리는 등 오랜 시간 관리되지 않은 점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레바논 축구협회는 당초 경기장을 무료 개방해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기 직전 레바논의 치안이 극도로 불안해지면서 한국 대표팀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다. 관중 수만 명이 예상치 못하게 시위대로 변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주요기사

실제 베이루트는 한국 대표팀이 현지에 도착하기 하루 전인 12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시민 한 명이 총에 맞아 사망하면서 시위는 더욱 격렬해졌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이 TV 인터뷰에서 시위대를 자극하는 발언까지 하면서 거리는 더욱 험해졌다. 현지 교민들은 “최근 며칠 사이 분위기가 매우 심각해졌다”고 전했다. 13일 베이루트 공항에 도착한 대표팀은 도로 곳곳에서 불타고 있는 폐타이어 더미를 피해 먼 길을 돌아 경기장으로 돌아가야 했다.

관중석이 텅 빈 경기장에서 응원 없이 경기를 치른 양 팀은 모두 이렇다 할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날 한국은 손흥민이 왼쪽, 황의조가 오른쪽 최전방을 담당하는 4-4-2 전술을 펼쳤다. 레바논은 바셀 즈라디를 최전방에 내세우는 4-2-3-1 전술로 맞섰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인범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공격에 무게를 더 싣는 동시에 활로도 다양하게 뚫겠다는 의도였다. 후반 3분 만에 손흥민이 자신이 가장 자신있어하는 페널티박스 바깥 왼쪽 정면에서 이재성의 빠른 패스를 받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대를 넘어갔다. 후반 22분에는 손흥민이 왼 쪽에서 중앙으로 띄운 프리킥에 황의조가 감각적으로 달려들면서 머리를 갖다댔으나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오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남태희 대신 김신욱을, 후반 35분에는 이재성 대신 이강인을 투입하는 등 시간이 흐르면서 계속해서 공격의 고삐를 조였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수비라인을 끌어내리는 레바논의 수비에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어내는 데는 실패했다.

레바논의 역습 전술도 쉽지는 않았다. 레바논은 손흥민에게 전담 마크맨 알렉산더 미셸을 붙이고 거칠게 수비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패스를 가로채 수시로 역습을 노렸지만 김진수와 김민재가 지키는 한국의 중앙 수비라인을 쉽게 뚫지 못했다. 경기종료를 20분가량 남기면서 양발잡이 스트라이커 힐랄 엘헬웨를 투입해 공세를 강화했지만 간간이 나오는 위협적인 상황은 한국 수비진과 골키퍼 김승규가 안정적으로 막아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