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영선 “주52시간제 예외규정 더 뒀어야”
더보기

박영선 “주52시간제 예외규정 더 뒀어야”

김호경 기자 입력 2019-11-14 03:00수정 2019-1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통과때 투표 반성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등 中企 11개 단체 “시행 1년 늦추고 유연근로 확대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은 내년 1월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으로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두고 “주 52시간제가 국회를 통과할 당시 저도 투표했는데 반성하고 있다. 좀 더 예외규정을 뒀어야 한다”고 13일 말했다.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에 따른 일손 부족, 납기 지연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중소기업계의 주장에 적극적인 공감을 표한 것이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기부 정책 설명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을 몰아서 해야 하는 연구소나 창조적인 일을 하는 방송사 등은 반드시 8시간으로 돌아가는 분야가 아닌데, 이런 부분에 대한 예외규정을 두지 못한 건 경직됐다”고도 말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11개 중소기업 단체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 중소기업 상당수가 아직 준비가 안 됐는데 근로시간이 줄면 당장 사람을 뽑지 못해 공장 가동이 어렵고 납기도 맞출 수 없다”며 “주 52시간제 시행 시기를 단계적으로 늦추고, 유연근로제를 개선해 달라”고 촉구했다.


중소기업계는 주 52시간제 시행 시기를 최소 1년 이상 유예하고, 유연근로제 요건을 완화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일본은 노사가 합의하면 월 최대 100시간까지 연장근로가 가능하다”며 “불규칙적인 주문과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는 중소기업의 특성을 고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중소기업단체장들은 기자회견 직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중소기업계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박영선 중기부장관#주 52시간제#중소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