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장 절임배추, 하루 이상 상온 보관하면 세척 사용해야”
더보기

“김장 절임배추, 하루 이상 상온 보관하면 세척 사용해야”

뉴시스입력 2019-11-13 10:09수정 2019-11-13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척은 3회를 넘지 않아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가정에서 위생적으로 김장 김치를 담가 먹을 수 있도록 절임배추 안전사용 정보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가정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올해는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급등해 절임배추의 소비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절임배추는 제품을 받은 당일에 바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에는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주요기사

통상적으로 김치의 발효가 진행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대장균군이 사멸되기는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범위에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절임배추의 세척은 3회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할 뿐 아니라,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절임배추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김장철 절임배추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제조업체는 절임배추를 위생적으로 생산하고 소비자는 안전하게 사용해 건강한 식품 소비환경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