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北선원 북송, 상임위서 못밝히면 국조 검토”
더보기

나경원 “北선원 북송, 상임위서 못밝히면 국조 검토”

이지훈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4 0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이 북한 선원 ‘강제 북송’ 논란을 규명할 당 차원의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기로 하고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검토키로 했다. 앞서 오모 씨(22)와 김모 씨(23) 등 북한 선원 2명은 나포 첫날인 2일 자필로 귀순 의향서를 작성했지만 강제 북송 사실을 모른 채 7일 판문점을 통해 추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당 회의에서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주민을 자유, 인권이 없는 무시무시한 북한 땅에 보낸 것은 헌법 국제법 북한이탈주민법 위반”이라며 “정보위원회 국방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등 관할 상임위만으로 진실을 밝히기 부족하다면 국정조사도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그는 정책의원총회에선 “강제 북송을 국가안보실장이 주도했다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TF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으로 강제 추방된 탈북자 2명은 처음부터 귀순 의사를 보여줬다”며 이들의 나포 과정을 소개했다. 북한 선박이 계속 남한 육지 방향인 서남향으로 이동했다고 강조한 이 의원은 “국방부 통일부는 그들이 귀순 의사가 없었다고 한다”며 “밀어내고, 경고방송을 하고, 경고사격에도 기필코 거센 파도를 헤치고 남하하는 북한 선박을 본 현장 해군 수병들도 그렇게 생각할까”라고 적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자유한국당#북한 선원 강제 북송#진상규명 태스크포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