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리조트 단골은 공화당…대선출마후 이용 급증
더보기

트럼프 리조트 단골은 공화당…대선출마후 이용 급증

조유라 기자 입력 2019-11-12 20:25수정 2019-11-12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년새 관련단체 2000만 달러 지출
“대통령 환심 사려 접근 시도”
민주당, 불법이익 취득 조사 착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5년 6월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이후 그가 소유한 호텔·골프장·카지노 리조트 등에 대한 공화당원의 지출이 급증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1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자신이 소유한 남부 플로리다주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개최지로 발표했다가 ‘대통령직을 사업에 이용한다’는 거센 비판에 철회하기도 했다.

진보 성향의 소비자단체 퍼블릭시티즌 보고서에 따르면 공화당 관련자들의 트럼프 리조트 애용은 2015년 6월부터 본격화됐다. 2012~2014년 3년간 공화당 및 관련 단체가 트럼프 사업체에서 지출한 금액은 6만9000달러(약 8026만 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5년 약 255만 달러(약 30억 원)로 늘었고 대선이 실시된 2016년에는 무려 약 1109만 달러(약 129억 원)로 치솟았다.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2016년 11월 9일부터 올해 10월 말까지도 약 800만 달러(약 93억 원)를 썼다.

폴리티코는 공화당원들이 일부러 대통령 소유의 사업체를 이용해 세계 최고 권력자의 환심을 사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곳에 머물 때 트럼프 대통령과 마주칠 확률이 높아 소위 ‘눈도장’을 찍을 기회도 높아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월 취임 후 300회 넘게 자신이 소유한 리조트를 찾았다. 그가 자주 방문하는 워싱턴 백악관 인근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의 올해 매출도 전년보다 상승했다고 전했다.


대통령 탄핵 조사를 벌이고 있는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리조트 등을 이용해 불법 이익을 취한 적이 없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을 포함한 정부 관계자가 의회 승인 없이 외국 및 국내 정부로부터 이익을 취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