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여야정 협의체? 평화당 끼면 ‘여여여여 야’정 협의체될 것”
더보기

나경원 “여야정 협의체? 평화당 끼면 ‘여여여여 야’정 협의체될 것”

뉴시스입력 2019-11-12 10:27수정 2019-11-12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화당은 4석…'꼼수 여야정' 도움 안 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가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그리고 교섭단체 대표라는 것을 존중하면 바른미래당까지 해서 (3당이) 여야정 협의체를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미 4석밖에 유지하고 있지 않은 민주평화당을 합쳐서 여야정 협의체를 하자고 청와대가 요구하는데, 이는 한 마디로 여야정 협의체가 아니라 ‘여여여여야정 협의체’”라고 비꼬았다.

이어 “대통령은 작년에 합의한 대로의 여야정 협의체를 주장하는데, 작년에는 평화당과 정의당이 교섭단체를 이루고 있었다”며 “이번 비교섭단체 대표연설도 정의당만 했다. 교섭단체를 깼어도 국회에서 인정하는 비교섭단체의 기준은 5석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여러 말로 포장하지 말고 지금 국회를 운영하는 가장 중요한 정당이 어디냐. 민주당과 한국당이다”라며 “국회 사정 변경을 고려하지 않은 (평화당이 포함된) 꼼수 여야정은 실질적으로 국회를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예산 심사에 관해서도 언급하며 “어떻게 이렇게 국민 혈세를 남의 돈 쓰듯 마음대로 펑펑 쓰나. 양심 브레이커 정당이 되어간다”며 “흥청망청 엉터리 예산을 용납할 수 없고 반드시 국민 재산을 지키겠다”고 엄격한 기준을 유지할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법안심사 또한 꼼꼼히 챙기겠다. 유치원 3법의 경우 지금 꼼수가 또 다시 동원되고 있다. 2중대 야당 의원을 끼워서 슬쩍 수정안을 끼워넣고 있다”면서 “국회가 법안 심의 중인데 시행령 독재도 하고 있다. 국회법을 개정해야 하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했다.

또 홍콩 사태에 관해 “오늘날 홍콩 사태 촉발 계기는 이른바 범죄인 송환법 사태다”라며 “지금 북한 주민 관련된 북송 관련, 우리와 무관한 일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봤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최근 강제북송된 북한 주민들이 분명 귀순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실제로 안대로 눈을 가리고 포승줄을 묶어 강제로 판문점에 들어간 정황이 보인다”며 “귀순의사를 밝혔으면 우리 국민인데 국민을 자유와 인권이 없는 무시무시한 북한 땅에 그대로 보내버린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이런 부분에 있어서 어떤 기준과 절차가 있어야 하는지 우리가 논의해야 한다”며 “정보위, 국방위, 외통위 등 상임위를 열어 이 부분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만약에 그래도 부족한 점이 있다면 국정조사 등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