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회동뒤 감정싸움 번진 선거제 협상
더보기

靑회동뒤 감정싸움 번진 선거제 협상

이지훈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손학규 협상-협박 구분못해”
손학규 “황교안에 나라 생각하라 충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0일 청와대 만찬 회동 이후 국회의 선거제 개혁 협상이 더욱 꼬이는 양상이다.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주고받은 말싸움의 여파가 국회에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는 것.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간 ‘2차전’이 감정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원색적인 비난도 터져 나왔다.

포문은 한국당이 열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겨냥해 “(선거법 신속처리안건 지정) 날치기 처리 시도한 게 누구냐. 협상이라는 말 자체를 운운할 자격이 없는 건 여당과 일부 야당, 야합 세력”이라며 “협상과 협박을 구분하지 못하는 분(손 대표)께서 정당의 대표까지 맡고 있는 정치현실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바꿔먹기’하려고 일부 야당과 야합을 벌이는 여당의 탐욕 정치가 근본 원인”이라며 “야합의 정치, 밀실거래의 정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밀실야합은 보수를 대통합한다는 한국당이 하고 있다. 내가 정치 선배이자 인생 선배로서 ‘정치 그렇게 하지 말라’며 황 대표를 야단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황 대표가 선거제 협의에서 배제됐다고 해서, ‘정권투쟁만이 정치가 아니다’ 했다”며 “나라 생각 좀 하라고 충고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지훈 easyhoon@donga.com·박성진 기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선거법 개정#패스트트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