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아베 “韓·日관계 어려운 상태로 방치 안 돼…지속적 소통해야”
더보기

이낙연-아베 “韓·日관계 어려운 상태로 방치 안 돼…지속적 소통해야”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24 13:04수정 2019-10-24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2019.10.24/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주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양국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총리는 24일 오전 11시 12분부터 33분까지 21분간 일본 총리관저에서 단독 회담을 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이날 도쿄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두 총리의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일본도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하자”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하면서도 “문제해결을 위한 양국 간 외교적 의사소통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이날 이 총리는 레이와(令和)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을 희망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다. 1쪽 분량의 친서에는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동북아 평화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는 문 대통령의 취지가 담겼다고 고위 관계자는 전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