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도 중학생 폭력…‘우유 튀었다’ 고막 터지도록 구타
더보기

서울도 중학생 폭력…‘우유 튀었다’ 고막 터지도록 구타

뉴시스입력 2019-10-24 11:20수정 2019-10-24 1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 방울 튀었다며…4명 상해 혐의 송치
피해학생, 고막 파열에 실명 위험까지
폭행 주도 1명, 구속 청구됐으나 기각

대전에서 중학교 남학생들이 동급생을 무차별 폭행하고 동영상을 촬영해 유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중인 가운데, 서울에서도 중학생들이 교내 폭력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이번에 검찰에 송치된 중학생들은 ‘우유 3방울이 튀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중학생 A군(15) 등 4명을 지난 22일 상해 등 혐의로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4일부터 5일 사이 서울 성북구의 한 중학교에서 ‘우유갑을 옆으로 치우다가 세 방울을 튀게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 B군을 밤새도록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B군에 대한 폭행을 시작한 순간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이어가면서 손과 발을 뒤로 묶어 담뱃불로 지지고, 소화기를 온몸에 뿌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 직후 B군은 고막이 파열되고 광대뼈 등이 부러져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실명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이들을 상해 혐의로 입건했고, 폭행을 주도한 A군에 대해선 구속영장 청구까지 됐으나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지난달 30일 기각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