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31일 ‘공정사회 反부패협의회’ 주재
더보기

文대통령, 31일 ‘공정사회 反부패협의회’ 주재

문병기 기자 입력 2019-10-24 03:00수정 2019-10-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존 反부패협의회 확대 개편… 윤석열 검찰총장도 참석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로 했다. 기존 반부패정책협의회를 확대해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공정을 위한 개혁’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대통령이 기존 반부패정책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사회 전반의 공정성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 6월까지 4차례에 걸쳐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선 공공기관 채용 공정성 강화 등 채용비리 근절과 탈세, 병역, 직장 내 차별 대응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22일 시정연설에서 “경제뿐 아니라 사회·교육·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회의엔 윤석열 검찰총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있는 반부패정책협의회에는 검찰총장을 비롯해 국가정보원장과 국세청장, 경찰청장 등 4대 권력기관장이 모두 참여한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공개 대면하는 것은 윤 총장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7월 이후 처음이다.

주요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문재인 대통령#공정사회#반부패협의회#윤석열 검찰총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