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짜뉴스 믿지 마’ 정치편향 교육 논란 인헌고…학교 “강요 없었다”
더보기

‘가짜뉴스 믿지 마’ 정치편향 교육 논란 인헌고…학교 “강요 없었다”

김은지기자 , 김수연기자 입력 2019-10-23 20:35수정 2019-10-23 2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관악구 인헌고의 일부 교사가 특정 정치이념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학생들이 직접 나서서 “일부 교직원의 정치 편향이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장학에 나섰다.

‘인헌고학생수호연합’(수호연합)은 23일 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으로 편향된 일부 교사들이 학생들을 정치적 ‘노리개’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수호연합은 “한 교사가 정부에 비판적 시각을 갖고 있는 학생에게 ‘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좋은데 왜 싫어하냐’며 화를 낸 뒤 교무실로 데려가 혼냈다”며 “해당 학생은 다음 수업 때 현 정부가 좋다는 발언을 반강제적으로 했고 교사가 흡족해 했다”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정치적 의견 강요가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수호연합은 “조 전 장관의 사퇴 당일 한 교사가 ‘무고한 조국을 사악한 검찰이 사퇴시켰다’는 뉘앙스로 말했다”며 “학생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자 ‘가짜뉴스 믿지 마. 가짜뉴스 믿는 사람은 개돼지야’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수호연합 대표인 김모 군(18)은 “생활기록부에 좋지 않은 흔적을 남길까봐 지금까지 수많은 ‘사상 주입’에 노출돼도 묵인했다”며 “앞으로 전국의 다른 학교들과 연대해 학생들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나승표 인헌고 교장은 이날 “메신저를 통해 조사한 결과 학생들의 주장처럼 ‘가짜뉴스’ ‘개돼지’ 등의 이야기를 한 선생님은 없었다”며 “조 전 장관 이야기는 나오긴 했지만 와전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서울시교육청과 동작관악교육지원청은 이날 장학사 22명을 보내 인헌고 특별장학에 나섰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아직 감사 착수 여부를 론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기자회견을 도운 장달영 변호사는 “교사들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조치가 미흡하면 형사고발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은지기자 eunji@donga.com
김수연기자 sy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