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반정부 시위 도화선 ‘송환법’ 공식 철회
더보기

홍콩, 반정부 시위 도화선 ‘송환법’ 공식 철회

뉴스1입력 2019-10-23 17:02수정 2019-10-23 1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당국이 4개월 넘게 이어져온 반(反)정부 시위 도화선 ‘범죄인 인도 법안’, 일명 송환법을 23일 공식 철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이날 입법회(의회)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에 대한 철회 절차를 마무리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은 홍콩 내 범죄 용의자를 범죄인 인도협정을 체결한 국가에 인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든 법안이다. 홍콩 당국의 개정안엔 이 협정 대상국에 중국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중국 체제에 반대하는 시민들을 정치범으로 몰아 제거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입법회가 개정안 심리 절차를 강행하자 분노한 홍콩 시민들은 지난 6월9일 처음 거리로 나선 이래로 20주째 항의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주요기사

홍콩 당국은 시위가 격화되자 지난달 4일 개정안을 완전히 철회하겠다고 선언했다.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철회 외에도 Δ경찰의 강경진압을 조사할 독립 위원회 설치 Δ체포된 시위 참가자 전원 석방 및 불기소 Δ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Δ홍콩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홍콩 당국은 송환법 철회 외의 나머지 요구사항은 수용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