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받는 의원, 공천 가산점 줄 것”
더보기

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받는 의원, 공천 가산점 줄 것”

뉴시스입력 2019-10-22 18:27수정 2019-10-22 18: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이익 없을 것이라는 지도부 입장"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내용은 없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한국당 의원총회 비공개 자리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줘야 한다”고 발언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날 의원총회에 참석한 일부 한국당 의원들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당을 위해 고생하신 분들에게 가산점이 주어져야 한다.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초선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의원에게 공천 가산점을 준다는 발언을 했고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으며 황 대표가 수용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의총 때마다 나온 이야기”라며 “우리가 못된 짓을 한 게 아니고 민주주의와 의회주의를 지키기 위해 지도부와 당의 방침으로 의사결정을 해서 투쟁한 것이다. 그런 면에서 당연히 가점을 주겠다고 한 것이고 황 대표 또한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다만 구체적인 가산점의 수치 등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은 단계다. 이에 따라 패스트트랙 수사에 따른 의원직 상실의 우려 목소리가 나오자 이를 위로하기 위한 발언이라는 시각도 지배적이다.

의총에 참석한 한 의원은 “수치로 계량화되어서 몇 점을 주겠다 이런 이야기가 아니라, 플러스 요인이 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였다”며 “불이익을 받는다는 말들이 많으니까, 그렇지 않은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본다. 공천에서는 심정적으로 반영이 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직 결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한 한 의원은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의원들이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기를 살려주기 위한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본다.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