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희연 교육감 “정시 확대는 반대…학종 악용 제한해야”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정시 확대는 반대…학종 악용 제한해야”

뉴스1입력 2019-10-22 15:23수정 2019-10-22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뉴스1 DB)©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정시 비중 확대 의지를 내비친 것과 관련해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구 휘경공고에서 특성화고 현장 체험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시 확대는 (좋은 방안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고교 등급제가 적용된다는 의심 등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보완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정시 확대 방안에는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그는 “입시 유형 불균형을 보완하는 조치는 필요하다”면서도 “일반적으로는 (수능 위주 정시 비중 확대를) 교육공동체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별 학교에서 학종을 통해 특정학교 (출신 학생을) 뽑는 악용에 대한 제한 조치는 필요하지만 수능(위주 정시비중) 확대는 명확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 입장은 (입시 불공정성 해결을 위해서는) 학종 자체를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고 수능 확대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는 것인데 저도 그런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