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한반도 항구적 평화 마지막 고비…대화 노력 다해야”
더보기

文대통령 “한반도 항구적 평화 마지막 고비…대화 노력 다해야”

뉴스1입력 2019-10-22 10:21수정 2019-10-22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반도는 지금 항구적 평화로 가기 위한 마지막 고비를 마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가 함께 넘어야 할 비핵화의 벽이다. 대화만이 그 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상대가 있는 일이고, 국제사회와 함께 가야 하기 때문에 우리 마음대로 속도를 낼 수 없지만 핵과 미사일 위협이 전쟁의 불안으로 증폭되던 불과 2년 전과 비교해보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명백하다”며 “우리는 역사발전을 믿으면서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대화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운명을 남에게 맡기지 않고 우리 스스로 결정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안보”라며 “지금 우리의 안보 중점은 대북억지력이지만 언젠가 통일이 된다 해도 열강 속에서 당당한 주권국가가 되기 위해선 강한 안보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국방비를 내년 예산에 50조원 이상으로 책정했다”며 “차세대 국산 잠수함, 정찰위성 등 핵심 방어체계를 보강하는 한편 병사 월급을 병장 기준으로 41만원에서 54만원으로 33% 인상해 국방의무를 보상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우리 경제는 새로운 기회를 맞게 될 것”이라며 “남북 간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를 더욱 확대하는 등 한반도 평화와 경제협력이 선순환하는 ‘평화경제’ 기반 구축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밝은 미래도 그 토대 위에서만 가능할 것”이라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