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호-21호 태풍, 연이어 일본 앞바다로…부알로이 한때 강도 ‘매우 강’
더보기

20호-21호 태풍, 연이어 일본 앞바다로…부알로이 한때 강도 ‘매우 강’

뉴스1입력 2019-10-21 06:51수정 2019-10-21 1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0호와 제21호 태풍이 연이어 북상하고 있다. 일본 혼슈 지방으로 향하고 있는 각 태풍은 내륙 상륙 직전 소멸할 예정이나 일부 영향은 불가피한 상태다.

21일 오전 국가태풍센터 등에 따르면 제20호 태풍 ‘너구리’(Neoguri)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320㎞ 부근 해상까지 진출했다.

너구리의 중심기압은 985㎩(헥토파스칼)이고 최대 풍속은 27㎧, 시속으로 환산하면 97㎞/h에 달한다.


너구리는 현재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북상하다가 22일 오후 3시쯤 일본 도쿄 남서쪽 약 420㎞ 부근에서 세력이 약화돼 소멸 수순을 밟게 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함께 북상 중인 제21호 태풍 ‘부알로이’(Bualoi)도 시차를 두고 너구리와 유사한 수순을 밟는다.

이날 오전 3시 괌 동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세력을 키우고 있는 부알로이는 24일 오전까지 북서진하다가 진행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일본 내륙에 접근, 소멸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이때가 26일 오전 3시 쯤으로, 일본 도쿄 동쪽 약 630㎞ 부근 해상일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알로이의 현재 중심기압은 970㎩, 최대 풍속은 35㎧(시간당 126㎞)이고, 강도 강의 소형 태풍이다.

보알로이는 강도 중에서 약화될 너구리와 달리 강도는 22일쯤 ‘매우 강’까지 격상됐다가 소멸 수순을 밟는다.

태풍이 현재 경로대로 진행할 경우 일본 내륙에 직접 타격은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각 태풍이 일본 내륙 기압계에 영향을 줘 기상 상황이 변동될 수 있다.

한편 이 태풍으로 인한 우리 내륙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