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만, ‘홍콘 反송환법 시위 촉발’ 살인범 자수 의사에 ‘난색’
더보기

대만, ‘홍콘 反송환법 시위 촉발’ 살인범 자수 의사에 ‘난색’

뉴스1입력 2019-10-20 17:09수정 2019-10-20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의 반(反) 송환법 시위를 촉발한 여자친구 살해 용의자 찬퉁카이 <출처=SCMP 갈무리>© 뉴스1

홍콩의 반(反) 송환법 시위를 촉발한 여자친구 살해 용의자가 석방되면 대만에 가서 자수하겠다고 밝혔지만 대만은 수용을 반기지 않는 모습이다.

20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의 중국 담당 부처인 대륙위원회는 살인 용의자인 찬퉁카이(陳同佳·20)가 대만에 입경하기 위해서는 완전한 범죄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 당국이 살인죄 추가 기소라는 법 집행 절차를 무시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특별한 의도를 갖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찬퉁카이는 캐리 람 행정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대만으로 가서 자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2월 대만 여행 도중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혼자 홍콩으로 돌아왔다. 이후 그는 홍콩에서 여자친구의 돈을 훔친 혐의로 징역 2년5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주요기사

홍콩은 사법권이 미치지 않는 지역에서 벌어진 범죄에 대해서는 기소를 하지 못하는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여자친구 살해 혐의는 인정되지 않았다. 그는 오는 23일 형기만료로 석방될 예정이다.

이에 홍콩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찬퉁카이와 같은 경우 때문에 송환법 개정을 추진했다. 하지만 송환법이 통과되면 중국 정부가 홍콩의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을 정치범으로 간주해 중국으로 인도할 우려가 커져 반송환법 시위에 불이 붙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