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曺사퇴 이후 국회 앞 맞붙은 ‘공수처’ 찬반 집회…일촉즉발 순간도
더보기

曺사퇴 이후 국회 앞 맞붙은 ‘공수처’ 찬반 집회…일촉즉발 순간도

뉴스1입력 2019-10-19 18:56수정 2019-10-19 1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14일 사퇴한 이후 첫 주말인 19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 이슈에 관한 찬반집회가 국회 근처에서 대규모로 열렸다.

지난달 16일부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며 9차례 집회를 개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적폐청산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으로 무대를 옮겨 공수처를 설치하고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적페청산연대는 지난 12일 9번째 촛불집회를 끝으로 당분간 집회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의 상임위원회 심사기한이 오는 28일 다가오면서 국민의 뜻을 국회에 전달하겠다”며 이날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이제는 국회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서초동 집회 때와는 달리 이날 집회 참석 인원을 추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2시 이전부터 노란 풍선과 손피켓을 들고 모이기 시작해 여의도공원 앞쪽부터 국회 앞까지 4개 차로를 채웠다.

주요기사

적폐청산연대는 이날 집회 순서로 조 전 장관의 퇴임식을 준비하기도 했다. 이들은 가로 24m에 세로 17m 크기의 대형 태극기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것으로 집회를 시작했다.

적폐청산연대에 반대하는 보수 성향 단체 자유연대도 이날 오후 2시쯤부터 무대를 설치하고 공수처 설치 반대와 정부 규탄을 주제로 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적폐청산연대와 반대방향 차로인 국회의사당역 5번 출구 부근에 모였다. 서로 상반된 성향의 집회가 비슷한 장소에서 열리다 보니 일촉즉발의 순간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적폐청산연대는 오후 5시부터 집회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자유연대 측과 스피커로 공방을 벌이느라 집회 시작 시간을 한 시간 뒤로 미뤄 오후 6시부터 집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양쪽이 모두 국회 일대에서 비슷한 시간대에 모이다 보니 소리가 겹치면서 각 진영 주최 측은 서로 스피커와 무대 방향을 겹치지 않게 조정하는 쪽으로 합의해 집회를 진행했다.

적폐청산연대가 오후 4시쯤부터 서강대교 남단으로 짧은 행진을 하던 중에는 행진 참가자들이 ‘공수처는 독재기구’ ‘문재인은 독재정권’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든 보수단체 회원을 향해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보수단체 회원을 에워싸고 충돌을 막았고, 이 장면을 촬영하던 취재진과 집회 참가자들 간 시비가 벌어지기도 했다.

적폐청산연대 쪽 참가자들은 공수처에 반대한다는 보수 성향 단체가 집회를 벌이고 있는 쪽을 향해 플라스틱 나팔을 불며 야유와 항의를 퍼붓기도 했다. 자유연대 쪽 참가자들도 “문재인 탄핵” “정경심 구속” 등 구호를 외치거나 “빨갱이들을 쓸어버리자”며 과격한 언사를 내뱉었다.

자유연대는 조 전 장관을 사퇴시키는 목표는 달성했다며, 이제는 조 전 장관을 구속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퇴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정부가 공수처를 설치해서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후 2시부터 공연과 구호 제창으로 이뤄진 사전집회를 개최하고 오후 6시를 넘긴 시각부터 본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이날 참가자를 “1만5000명쯤으로 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여의도 지역에 경찰 경비인력 총 97개 부대를 배치하는 것을 포함해 총 129개 부대 8400여명의 인력을 배치하고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이날 국회 앞뿐 아니라 광화문과 서초동 일대에서도 정권 규탄·조 장관 수사 촉구와 검찰개혁·공수처 설치를 각각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