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백마쇼’ 이틀뒤 美특수정찰기 서울 비행
더보기

‘김정은 백마쇼’ 이틀뒤 美특수정찰기 서울 비행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10-19 03:00수정 2019-10-20 07: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서 이륙해 대북 감시활동… 일각 “北 도발징후 포착 가능성”
16일 북한관영매체들이 전한 김정은의 백두산 방문 사진. 김 위원장의 왼쪽은 김여정 부부장. 두 사람의 말에만 별이 달려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에서 백마를 타고 달리는 모습이 노동신문에 공개(16일)된 지 이틀 만에 탄도미사일 발사 동향을 감시하는 미 공군의 특수정찰기가 서울 및 수도권 상공에서 대북 감시비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 북극성-3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추가 발사 등 북한의 구체적인 도발 징후가 포착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군용기 추적 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18일 오전 RC-135W(리벳 조인트) 정찰기 1대가 서울 등 수도권 상공(고도 약 9.5km)에서 휴전선을 따라 동서 지역을 오가면서 비행을 실시했다. 이 정찰기는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서 이륙한 뒤 서해 상공으로 들어와 대북 감시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벳 조인트는 첨단 전자센서로 통신·신호정보(SIGINT·시긴트)를 수집·분석하는 게 주요 임무다. 휴전선 이남에서도 북한 전역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전자 신호와 교신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주요기사
#김정은#백마#북미 비핵화 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