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공해야 행복? 행복해야 성공!”… 최태원 회장, SK CEO세미나 참석
더보기

“성공해야 행복? 행복해야 성공!”… 최태원 회장, SK CEO세미나 참석

서동일 기자 입력 2019-10-19 03:00수정 2019-10-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금까지 책임자, 결정권자 등으로 여겨졌던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이제부터 딥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변화)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각 계열사 CEO들에게 사고의 전환과 역할 변화를 주문했다. 관행에서 벗어나 일하는 방식, 비즈니스 모델 등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부터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 서귀포시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 자산 효율화, 우수한 인재 확보 등 SK그룹의 당면 과제들은 모두 도전적”이라며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부터 지속적으로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CEO 세미나는 SK그룹의 각 계열사 CEO들이 모여 이듬해 경영 전략 및 방향에 대해 토의하는 연례행사다. 16일부터 사흘 동안 열린 올해 행사는 ‘딥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이라는 주제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CEO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SK그룹 구성원이 행복해야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얻을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그 실천 방안인 ‘행복 전략’을 실행하고, 인적자본 강화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최 회장 역시 행복 전략의 고도화를 당부했다. 그는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디지털 전환 속도, 그리고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의 미래가 걸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SK그룹 각 계열사의 기업 정체성 역시 바꿔 나가기로 했다. 특정 산업 영역에서 경쟁우위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자에서 ‘고객 및 이해관계자 니즈 충족 및 문제 해결 주체’로 변화하겠다는 것이다. 또 각 계열사 CEO들은 SK경영관리체계(SKMS) 개정, 사회적 가치 성과 가속화, SK 유니버시티를 통한 딥체인지 역량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1979년 처음 제정된 SKMS의 경우 지금까지 경영환경 변화 등을 반영해 13차례 개정됐다. 올해 CEO 세미나에서는 사회적 가치가 곧 이해관계자의 행복임을 명시하고, 사회적 가치에 바탕을 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포함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최태원#sk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