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부인하던 ‘우크라 스캔들’, 백악관 비서실장이 시인
더보기

트럼프 부인하던 ‘우크라 스캔들’, 백악관 비서실장이 시인

뉴욕=박용 특파원입력 2019-10-18 22:14수정 2019-10-18 22: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이든 수사 압박위해 원조보류” 취재진과 문답과정서 인정

믹 멀베이니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17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 보류는 민주당을 압박하기 위한 성격이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 원조를 대가성으로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지만 핵심 참모가 이를 부인해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멀베이니 대행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에게 “(대통령이) 과거 내게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서버 관련 부패를 언급했느냐고? 물론이다. 의심할 바가 없다. 그것이 우리가 우크라이나 원조를 보류한 이유”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미국 대선의 개입 주체가 러시아가 아닌 우크라이나이며 해킹된 민주당 측의 컴퓨터 서버가 우크라이나에 숨겨져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2016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을 뜻하는 러시아 스캔들로 취임 전부터 곤욕을 치렀다. 이에 자신과 러시아의 연계 의혹을 부인하기 위해 개입 주체가 우크라이나라고 주장해왔다.

멀베이니 대행은 한 기자가 “방금 얘기한 것은 ‘쿼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대가)’아니냐”고 묻자 “우리는 외교 정책에서 늘 그렇게 한다”고도 답했다. 이는 현재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의 증거로도 해석될 수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7월 우크라이나에 정적(政敵)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父子)의 조사를 압박하며 군사 원조를 거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대통령의 한 측근은 “전략이 있는 게 아니라면 이날 발언은 엄청난 재앙”이라고 우려했다. 하원의 탄핵 조사를 지휘하고 있는 애덤 시프 민주당 정보위원장은 “멀베이니의 시인은 트럼프 측의 상황을 ‘훨씬 훨씬 나쁨’으로 이동시켰다”고 지적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