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B때 쿨해’ 국감 답변 논란에…윤석열 “현 정부도 말하려는데 끊겨”
더보기

‘MB때 쿨해’ 국감 답변 논란에…윤석열 “현 정부도 말하려는데 끊겨”

이호재기자 , 문병기기자 입력 2019-10-18 21:27수정 2019-10-18 2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정부 때 대통령 측근과 형 관련 사건을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며 발언한 것에 대해 18일 정부 여당에서 잇따라 반응이 나왔다.

17일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정부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입니까? (검찰의) 중립을 보장하고 있습니까”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이명박 정부 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과장으로, 서울중앙지검의 특수부장으로 3년간 특별수사를 했는데, 대통령 측근과 형 이런 분들을 구속을 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 박근혜 정부 때는 다 아시는 거고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발언의 의도를 추측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문재인 정부는 국정운영이 진행 중이니 (윤 총장도) 문재인 정부에 관해 판단의 말을 하기 어렵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아무리 우리는 통제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를 해도 안 믿는 사람들은 안 믿으실 거다”며 “결국은 보여드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하지만 여권 내에선 불쾌감을 표시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형성됐던 청와대와의 갈등 구조를 염두에 둔 불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주요기사

윤 총장은 18일 대변인을 통해 “검찰총장이 설명하려던 취지가 충분하게 전달되지 못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윤 총장은 또 “이명박 정부에서부터 현 정부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검찰 수사 과정의 경험 및 소회를 답변하려 했다. 특히 현 정부에서는 과거와 달리 법무부에 처리 예정보고를 하지 않고 청와대에서 검찰의 구체적 사건 처리에 관하여 일체 지시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려고 했다”고 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