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지율 40%선 무너진 文대통령…靑 “일희일비 않는다”
더보기

지지율 40%선 무너진 文대통령…靑 “일희일비 않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8 14:54수정 2019-10-18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18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갤럽이 지난 15~17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p 하락한 39%로 나타났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지율이 각 여론조사 기관마다 흐름이 천차만별이다. 어떤 방식으로 그 조사를 해석하느냐에 따라 해석도 달라진다”라며 “저희가 매번 똑같이 말씀드리는 것은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지율이 올랐을 때도, 떨어졌을 때도 거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방향을 바꾸거나 하는 것이 과연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면서 “물론 저희도 국민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당연히 참고하고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지지율 하나하나에 대한 저희 답변은 결국 결과로 보여드려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그 시기가 지나고 나서야 평가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이는 대통령이나 청와대뿐 아니라 일반 사회에서도 마찬가지”라며 “다만 그 기간에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성심을 다하는 것이 이 자리에 임하는 사람들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지지율 흐름이 좋지 않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 쇄신이나 개편이 논의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아는 바로는 없다”라고 답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