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 법무장관에 전해철 유력’ 보도에…고민정 “정해진게 없다”
더보기

‘새 법무장관에 전해철 유력’ 보도에…고민정 “정해진게 없다”

뉴시스입력 2019-10-18 08:57수정 2019-10-18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이 검찰 통제하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
"靑 쇄신, 대통령이 결정…지금은 민생 챙기기 집중할 때"
"지금은 곳간 쌀 먹어야…빈 곳간 걱정은 불안 심리 증폭"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내정이 유력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지금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인사 문제와 관련해 “지금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다. 2년 반 동안 수없이 많은 인사를 해왔는데, 인사 기사들이 난무했지만 맞는 퍼센트가 높지 않은 것을 감안해 기사를 봐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참여정부 시절 당시 민정수석을 지낸 전 의원이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고 대변인은 후임 인사와 관련해선 “계속해서 공백으로 둘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서두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출 수도 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 후임 인사 작업은 착수 중인 상태나, 후임자 인선에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는 맥락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을 직접 챙기는 것과 관련해선 “장관 자리가 비웠다고 해서 지금까지 해온 개혁안들이 후퇴되거나 백지화되면 안 되기 때문에 (법무부 차관에게) 장관의 마음을 가지로 하라고 당부한 것”이라며 “그렇다고 대통령이 다 직접 일일이 챙길 수 없다. 법무부는 제도적인 부분들, 검찰은 관습과 관행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책임감 있게 마무리를 지어달라는 의미에서 두 분을 모셨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검찰 통제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선 “무엇보다 국민들께서 청와대가 검찰을 통제하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누구보다 매의 눈으로 보고 계신 국민들이 뒤에 있기 때문에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청와대의 말을 믿어주시고 같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지명과 관련 내부 쇄신 목소리가 여권에서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쇄신이 필요하다는 바깥의 의견을 저희가 스스로 평가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판단해주시는 부분은 겸허히 받아들이고, 최종 결정은 대통령이 하실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런 것에 좌고우면하지 않고 민생과 경제 정책 등 챙길 것들이 많은데 여기에 집중하는 것이 지금 당장 해야 될 몫”이라며 선을 그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큰 폭으로 반등한 것과 관련해선 “정부 시작한 지 절반쯤 왔는데, 지지도에 울고 웃기에는 아직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며 “그날그날 나오는 숫자 보고는 있지만, 정부에 대한 최종적인 지지에 대한 평가는 결국 정부가 끝난 이후에 인정을 받는지의 여부일 것 같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선 “중요한 것은 경제를 대통령께서 챙겨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확장정책을 펴면 ‘대한민국 곳간이 비워간다’라고 이야기하는데, 곳간을 채워 넣는 이유는 힘들고 어려울 때 곳간에 있는 쌀을 빼서 먹으라는 의미”라며 “그 곳간의 쌀은 전시해놓으라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은 곳간에 있는 쌀들을 먹어야 될 때라고 다른 나라들도 조언을 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저희도 그런 (확장) 정책을 펴는 것”이라며 “그런 것들은 보지 않고 ‘당장의 곳간이 다 비면 어떻게 하냐’ 이런 것들만 말씀하시면 결국 국민들의 불안 심리만 증폭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