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신 닦고 설탕물 주입”… 제주 명상원 엽기 행각
더보기

“시신 닦고 설탕물 주입”… 제주 명상원 엽기 행각

제주=임재영 기자 입력 2019-10-18 03:00수정 2019-10-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0대 남성 시신 한달넘게 숨겨… 명상원측 “남성이 명상중이다”
경찰, 원장등 6명 영장-입건
제주 명상수련원에서 40여 일 전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명상수련원 원장 A 씨(58)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다른 회원 3명은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 씨 등은 유기치사, 사체은닉, 사체은닉방조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남성은 8월 30일 명상수련원에서 수련하겠다고 말하고 집을 나선 뒤 지난달 1일 연락이 두절됐다. 남성의 아내는 이후 한 달 이상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자 15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명상수련원을 찾아가 숨진 채 수련실 바닥에 누워 있는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이불로 덮여 있었고 위로 모기장이 설치돼 있었다.


당시 A 씨는 경찰에게 “(남성이) 명상 중이다. 들어가면 다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주변에서는 흑설탕과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 명상수련원 관계자들은 조사에서 “A 씨가 시신을 닦고 설탕물을 먹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16일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부검을 실시한 결과 외력에 의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남성이 이전에도 명상하러 해당 명상수련원에 갔으며 수련원은 기숙사처럼 숙식하는 형태로 운영되는 곳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회원들이 자유롭게 오가며 명상을 하는 곳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약독물 검사 등 추가 감정 의뢰를 했으며 결과는 한 달 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시신을 방치한 이유와 설탕물 주입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제주 명상수련원#50대 남성 시신#유기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