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시위 주도인사 ‘쇠망치 피습’… 시민 분노 확산
더보기

홍콩 시위 주도인사 ‘쇠망치 피습’… 시민 분노 확산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0-18 03:00수정 2019-10-18 0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괴한 4명에게 공격당해 병원행… 조슈아 웡 “한국 민주화 역사 감동”
백색테러 공포 커진 홍콩 지미 샴 홍콩 민간인권진선 대표(왼쪽 사진 가운데)가 16일 괴한들에게 쇠망치로 습격을 당한 뒤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17일 반중 시위로 약 3개월 만에 개원한 홍콩 입법회가 로이 퀑 의원(오른쪽 사진 가운데)을 비롯한 반중파 의원들의 거센 반발로 이틀째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홍콩=AP 뉴시스
16일 홍콩 반중(反中) 시위 주도 인사가 쇠망치 습격을 당했다. 미국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킨 지 이틀 만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재야단체 민간인권진선의 지미 샴 대표가 이날 밤 괴한 4명으로부터 해머, 스패너 등으로 머리와 팔 등을 공격당해 중상을 입었다. 괴한들은 칼을 휘두르며 주변 시민들의 접근을 막았다. 그가 이마와 얼굴에 피를 흘리며 길바닥에 쓰러진 사진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민간인권진선은 100만 명이 모인 6월 9일 송환법 반대 시위, 170만 명이 모인 8월의 빅토리아공원 집회 등 대규모 반중 시위를 주도해 왔다. 지난달 2일 반중 정당 데모시스토의 아이작 쳉 부주석, 8월 샤틴 지역 반중 시위를 주도했던 한 시민운동가가 구타를 당한 데 이은 테러의 배후를 두고 중국 개입설도 확산되고 있다. 8월 이후 범민주 진영 인사들을 겨냥한 백색 테러는 모두 9건에 달한다.


16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대) 외사위원회는 15일 미국 하원의 홍콩 인권 법안 통과에 대해 “홍콩 및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이 법은 반중 시위 진압장비의 홍콩 수출을 막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요기사

2014년 우산혁명 때부터 반중 시위를 주도해 온 조슈아 웡(黃之鋒·23)과 1990년 톈안먼 시위 주역인 중국의 왕단(王丹) 등은 “홍콩 시민들은 5·18민주화운동, 1987년 6월 민주항쟁 등 한국인이 민주화와 인권을 위해 용기 내 싸운 역사에 많은 감동을 받고 있다”며 한국의 지지를 호소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홍콩 반중 시위#지미 샴#쇠망치 습격#백색테러#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