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前 장관, 본보에 “문제 출제 관여…‘시험지 빼돌린 사건’은 무관”
더보기

조국 前 장관, 본보에 “문제 출제 관여…‘시험지 빼돌린 사건’은 무관”

황성호기자 , 김동혁기자 입력 2019-10-17 21:31수정 2019-10-17 2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은 17일 가족이 운영 중인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 과정에서 시험문제 출제에 관여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조 전 장관은 자신이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친동생 조모 씨(52·전 웅동학원 사무국장)가 뒷돈을 받고 교사 지원자 측에게 시험지 등을 넘긴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동아일보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웅동학원 측에서 출제 의뢰가 들어오면 관련 전공 교수에게 의뢰해 시험문제를 보내줬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제 처는 (동생이 연루된) 채용비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였고, 당연히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의 부친이 1985년 인수한 웅동학원에서 조 전 장관은 1999~2009년, 2013년부터 현재까지 정 교수가 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웅동학원의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모친 박모 씨다. 조 전 장관은 “출제 의뢰를 한 곳이 모친인지, 웅동학원 행정실인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언제부터 출제를 도왔고, 총 몇회를 도왔느냐’ ‘정 교수도 직접 출제를 맡았나’ ‘문제를 웅동학원 이사장인 모친에게 직접 보냈느냐’ 등의 추가 질문에는 사안별로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대신 “형사절차에서 다 깔끔히 밝혀질 사안” “나는 경영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만 했다.

주요기사

조 씨는 2016~2017년 웅동중학교의 사회 과목 교사 채용에서 지원자 2명으로부터 총 2억1000만 원을 받는 대가로 시험지와 면접 문항 등을 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웅동학원의 임용계획서엔 당시 시험 문제지의 출제기관이 정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로 돼 있다. 동양대 측은 “출제를 의뢰하는 공문이 접수된 사실이 없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동양대가 웅동학원 시험 문제를 출제하는 과정에 정 교수나 조 전 장관 등이 관여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현행 사립학교법에는 ‘공개 채용을 원칙으로 한다’는 등의 선언적인 규정만 있을 뿐 구체적인 절차는 임용권자가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총장의 승인 없이 위조한 혐의(사문서 위조)로 지난달 6일 기소된 정 교수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은 18일 예정대로 열린다. 정 교수 측은 “사건기록을 열람 등사하지 못해 재판 준비를 하지 못했다”며 재판을 연기해달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8일 법원에 제출했다. 검찰 측도 법원에 기일변경신청서를 16일 제출했다. 공판준비기일은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어 정 교수는 법정에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