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무위 국감…“인턴증명서 발급해줬냐” 질문에 한인섭 대답은
더보기

정무위 국감…“인턴증명서 발급해줬냐” 질문에 한인섭 대답은

김지현기자 입력 2019-10-17 20:22수정 2019-10-17 2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출연연구기관 23곳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조국 사태’의 여진이 이어졌다. 특히 조 전 장관의 딸과 아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을 당시 센터장을 지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향해 야당이 ‘제2의 조국’이라고 비판하면서 여야 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2013년 7월 15일 인턴 예정 활동 증명서를 조 전 장관의 아들에게 떼 준 적이 있느냐”며 “인턴을 시작하는 날 예정 증명서를 끊어주는 것이 상식이라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한 원장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조 전 장관의 은사로서 친분이 깊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한 원장은 조 전 장관 자녀 관련 모든 질문에 대해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했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조 전 장관 아들에게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줬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사무국장이 형사정책연구원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한 원장은 측근을 챙기는 데 선수다. 도덕 불감증을 넘어서 불법”이라며 “정무위 차원에서 감사원에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출연연구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한 원장은 채용 비리나 특혜 의혹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 증명서 양식이 일반적인 양식과 다른 이유에 대한 성 의원의 질의엔 “실무자가 해서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다.


야당의 공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방어에 나섰다. 고용진 의원은 “혹시나 했는데 또 조국 (국감)”이라며 “공익인권법센터 시절 일이 형사정책연구원과 무슨 상관이냐”고 반발했다. 정무위 민주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은 “국회증언감정법 3조에 따라 형사소송법에 해당하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고 한 원장의 답변 거부를 감쌌다.

주요기사

한편 한 원장은 후임 법무부 장관 발탁설을 일축했다. 그는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청와대 인사검증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말했다. 자신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허위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