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S, 남북축구 평양경기 녹화중계 취소…편성표서도 ‘삭제’
더보기

KBS, 남북축구 평양경기 녹화중계 취소…편성표서도 ‘삭제’

뉴시스입력 2019-10-17 10:27수정 2019-10-17 1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9년 만에 열린 남북전은 녹화중계마저 무산됐다.

KBS는 17일 “이날 오후 5시 방송 예정이었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북한 간 경기의 녹화 중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KBS측은 중계방송 취소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한국은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렀다.

주요기사

0-0으로 끝난 해당 경기는 방송 중계가 되지 않았다. 진행 시간, 교체나 옐로카드 등 최소한의 정보 외에는 접할 수 없었다.

17일 오전 입국한 선수단을 통해 당시의 분위기를 가늠할 순 있었지만 영상 중계 여부 또한 관심사였다.

북한은 한국 선수단이 평양을 떠나기 전 중계 영상이 담긴 DVD를 건네긴 했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영상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우선 중계가 가능한 수준인지 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당초 KBS가 17일 오후 5시에 이를 중계 편성표에 포함했다. 그러나 결국 이 영상마저 전파를 타지 못하면서 완전한 ‘깜깜이 매치’로 남게 됐다.

현재 KBS 편성표에도 남북전 중계 일정은 사라진 상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