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이해찬·노영민 동반사퇴’ 주장에 “일고 가치 없는 결례”
더보기

이인영, ‘이해찬·노영민 동반사퇴’ 주장에 “일고 가치 없는 결례”

뉴스1입력 2019-10-17 08:52수정 2019-10-17 08: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원내대표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이해찬 당대표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동반사퇴를 촉구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완전한 결례”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한국당이 말하는 건 일고의 가치도 없다. 남의 당 물러나라, 마라는 비판을 할 수 있지만 완전한 결례”라고 했다. 이어 “정치적인 상례를 완전히 우주로 쏘아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내부에서 제기된 자성론에 대해서는 “내부 비판을 하는 분들조차도 우리가 분열해서, 말하자면 자중지란을 일으키는 것을 원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관련해서는 자당의 ‘백혜련 의원안’과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의원안’을 놓고 협의할 의지를 내비쳤다.

주요기사

이 원내대표는 “어제 권 의원은 공수처법에 대해서 정 한국당이 동의하기 어렵다면 권은희 의원안을 중심으로 한 공수처법 표결로 들어가기 위해 찬성한다는 말을 했다. 우리 당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우리는 백 의원안을 선호하지만 공수처 설치에 동의한다면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고, 공조의 정신은 유지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달 말 공수처 법안을 포함한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상정할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단정적으로 어떤 말씀도 드리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사법개혁안의 본회의 상정 시점을 놓고 각각 10월29일과 내년 1월29일로 국회법 해석이 갈렸다.

그러면서 “국민과 시민의 검찰개혁 요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진척시킬지는 남은 야당들의 지혜가 필요하다”며 “특히 패스트트랙에 공조했던 야당들의 의견이 무엇인지 협의하고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야당들과 의견이 모아지면 본회의 상정을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정에 대해 반대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